비가 오면 수트를 입습니다

2010. 5. 31. 05:07옷/외출



 이게 좀 사정이 있습니다. 수트 입문자이다 보니 늘 수트를 입고 싶긴 하나 평소엔, 그러니까 하늘이 맑을 땐 자전거를 타고 학교를 다니다 보니(게다가 로드 바이크형 자전거 입니다) 수트를 입기가 여간 불편하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비오는 날에라도 수트를 입습니다. 장우산과 브리프케이스를 들고 걸으면 나름의 운치도 있구요.  

 자전거를 접던가 학교를 접던가 수트를 접어야 해야 할 터인데, 셋 다 버릴 수 없다보니 어쩔 수 없이 이렇게 지내고 있습니다. 어쩔 수 없지요. 취미는 하나만 두어야 한다는 걸 자주 느낍니다.

 사진의 수트는 어려보이고 싶은 욕심에 드롭수를 너무 크게 둬 라펠이 좀 굽어버렸습니다. 그래도 만족하고 입고 다닙니다. 날씬한 핏, 글렌 체크, 피크드 라펠의 조합이여서 즐겁게 보이고, 수입 브랜드 원단은 아닙니다만 나름 타즈마니아 울이라서 유연하고 가볍습니다. 춘추복이여서 요즘엔 쉬고 있는데 날씨가 조금만 쌀쌀해지면 한번 입어볼까 고민하게 됩니다.  

 오른쪽 후배의 착장은 유니클로 풀 셋입니다. 유니클로는 매번 놀라게 합니다. 재킷의 경우 원형이 완전히 자리잡았는지 적어도 핏에 있어선 중저가 기성복 중 최고 수준입니다. 셔츠도 디테일과 부자재를 제외한, 소재와 핏만 놓고 본다면 충분히 좋아요. 악세서리는 좀 깨는 경우가 많은데 일단 보기엔 그럴싸해 보입니다. 유니클로에서만 잘 골라 입어도 충분히 멋져보일 수 있습니다. 어느 경우에서나 마찬가지이긴 합니다만, 약간의 모자람을 충족시키고자 현격한 가격차의 물건을 지향하게 되긴 합니다. 완벽하게 마음에 드는 물건을 지향할 것인지, 혹은 적당한 수준에서 타협할 것인지는 취향의 문제입니다. 다만 조금만 눈을 낮추면, 유니클로로도 충분히 좋습니다.

 비오는 날의 착장은 정석대로라면 참 어려운 편입니다. 널리 알려져 있다 싶이 수트의 소재인 울과 구두의 소재인 가죽은 습기에 취약하지요. 그래도 당분간은 비오는 날에만 수트를 입게 될 것 같습니다. 뭐 어떤가요?  내가 좋은데.

 덤. 라펠을 업계 용어로 '에리' 라고 하고 뻣뻣하게 형태를 살아있는 감을 '고시' 라고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두 단어를 조합한 '에리고시' 란 단어가 있는데 라펠 안감의 하한선, 즉 첫 번째 버튼의 위치를 말합니다. 재미있는 건, '에리' 는 정식 용어가 아니고 '고시' 는 정식 용어입니다. '고시' 는 옷의 평가 기준으로 일본의 학자가 제시한 단어인데 딱히 대체할만한 단어가 없어 원어가 그대로 쓰이고 있습니다.  쓰일 때는 '고시-감' 이라고 쓰이더군요. 
  • 프로필사진
    8floor2010.06.19 03:35 신고

    좋은 정보 잘 습득합니다. 흐흐.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0.06.28 11:29 신고

      늘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정확하진 않습니다. 음만 같고 표기법이 다를 수도 있어요. 살살 써 주세요..

  • 프로필사진
    2011.05.13 17:31

    유니클로 핏이 좋다고 말하는 사람은 처음봅니다...; 한번이라도 셔츠를 맞춰본 적이 있다면, 아무리 망쳐도 유니클로보단 좋게 나오더군요. 물론 개인차는 있겠지만, 결코 유니클로는 셔츠건 수트건 좋은 핏은 아닙니다. 오히려 팔길이 안맞고 어깨 마징가 되는... 좇망이라고 불리는 핏이죠;;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1.05.13 18:56 신고

      찾아주셔서, 그리고 좋은 의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적어도 저는 유니클로의 팔길이와 어깨 비율이나, 실루엣, 소재 등 전반적인 면에 만족합니다. 말씀해주신 바대로 개인차에 따른 차이가 있습니다. 개개인의 채형차이와 미적관점에 따라 달라지겠지요. 제게는 두 면 모두에서 유니클로가 적당했습니다. 여기에 가격도 비교적 저렴하다보니 만족이 큽니다. 이러한 만족으로 인해 전 유니클로를 높게 평가하며, 지인들에게도 권합니다. 지인들도 비율 상 만족하는 경우가 많네요.

      그리고 유니클로가 대중적인 지지를 받는 것은 단순히 가격이 저렴하단 면 말고도 출중한 옷을, 적어도 다수가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옷을 제시한다는 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저렴한 점만이 부각된다면 보세와 경쟁할 수 없겠지요.

      저도 유니클로 옷에서 '좆망'의 경우를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다만 유니클로는 충분히 관찰할 수 있고, 입어볼 수 있고, 반품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단계들을 거친 후 최종 구매에서 불만스러운 경우는 적었습니다. 맞춤에 비해 기성이 가지는 약점들을 구매 과정을 통해서 보완할 수 있는 것이지요. 여기에서 맞춤과의 갭은 상쇄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맞춤은 옷이 나오면 사야하지만, 유니클로는 안사면 되니까요.

      이러나 저러나 저는 유니클로가 참 좋습니다. 만족스러운 완성도의 옷을 제시하며, 속한 페러다임에서 발군의 능력을 발휘하고 있으니까요. 싫어하시는 분들은 그런 점에서 유니클로가 와닫지 않는 것이겟지요. 당연한 의견입니다. 다만 이처럼 평가가 갈리는 것으로 보아 일반화된 평가는 성립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는 다른 모든 브랜드, 맞춤을 포함한 모든 경우에도 동일할 것입니다. 차이에 대한 이해와 관용을 두고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떠한 경우에서도 그렇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