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로드-C 재조립 Part. 3/2. 완성.

2011. 6. 15. 00:25두 바퀴/만지다


11. 전편에서 말했듯 생각보다 공정이 늘어졌다. 기획은 2부작이었으나 3부작이 되었으니 이건 1.5편 정도 된다. 개탄스럽게도 요즘 하는 일마다 다 이렇다. 늘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막혀 제 일시에 끝나는 적이 드물다.


12.1. 머드가드와 랙을 쓰려면 와이어 각도가 달라져 이게 필요했다. 캔티레버 브레이크용 트라이앵글인데, 요즘엔 쓰이는 곳이 영 없다보니 취급하는 곳이 적어 수급에 꽤 애를 먹었다. 텍트로의 상등급 캔티레버 브레이크에 들어가는 부품인데 애프터파츠로도 나온다. 그 쪽이 크롬이기에 예쁘긴 하다만 어찌 구할 방도가 없어 대충 이 것으로 썼다. 구한 것만 해도 감지덕지. 

12.2. 중고 매물을 구하고 있던 중 '진리의 창림상사'에서[각주:1] 파는 것을 보고 들였다. 아주아주 투박한 생김새만큼이나 기능도 투박하니 무려 프릭션 전용. 중고에서 간간히 찾아볼 수 있지만 세 제품으로 파는 것은 처음 봤다. 급한 마음에 들였으나 이래저래 불편하다 보니 아무래도 중고 매물이 나오는대로 교체할 것 같다.



12.3. 언젠가부터 퀵 스탠드 없이도 큰 불편없이 탈 수 있게 되어 창고에서 팍팍 삭고 있던 물건. 전체 무게가 좀 나가면서 세워둘 일이 많은 랜드너 컨셉이다 보니, 게다가 뭘 주렁주렁 달아도 별 부담없이 잘 어울리다 보니 달았다. 스탠드 없이 다닐 때보다는 확실히 편하다. 총중량에 있어 조금만 포기하면 이렇게 편할 수 있건만 그게 잘 안될 뿐.


13. 여기까지 해서 완성. 허브 다이나모로 전조등과 후미등을 달면 좋겠지만 가격면에서나 효율면에서나 적합한 것이 없어 접었다. 그렇다고 베터리 등을 달자니 생김새에서 마음에 드는 것을 못찾았다. 당분간은 밤에 탈 일이 없으니 이 정도로 마감한다.

트라이앵글 - 텍트로 애프터파츠. 메이저 중 메이저인 필샵에서 구매. 필샵은 물건 많은 것은 좋은데 인기없는 물건은 배송이 너무 오래 걸린다. 이건 시기가 맞아 그나마 일찍 받았다. 4700원 x2.

다운튜브 쉬프터 - 본디 풀 사이즈 로드 프레임의 다운 튜브에 들어가는 것이나 미니벨로는 구조 상 헤드 튜브에 달리는 경우가 대다수다. 예전 자전거처럼 싯 클램프 쪽에 달리는 것도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아무튼 이건 브랜드도 없고 인스트럭션 메뉴얼도 없는, 대륙의 기상이 느껴지는 물건. 10000원.

퀵 스탠드 - 누보 사의 물건. 클램프식이다 보니 어떠한 형태의 프레임에도 달 수 있고, 생긴게 단아하면서도 저렴하다 보니 예전부터 미니벨로에 자주 쓰인다. 이모저모 꽤 괜찮은 물건이다. 단, 클램프에 별 완충제가 없다보니 두꺼운 곳에 너무 빡빡하게 조여놓으면 튜브를 씹는 대참사가 발생한다. 인스톨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살살 가격이 올라 요즘에는 15000원에 팔리더라. 10000원. 

바 플러그 - 별 존재감이 없는 부품이다 보니 사진도 안찍었다. 필샵에서 판매중인 플라스틱제. 코르크 마게 두 개를 구하면 교체할 예정인데 너무 빈한하다 보니 와인바 갈 일이 없어 무한 보류 중. 1000원 x2.

여기까지. 총계 785800원. 앞에서도 이런 뉘앙스로 적었던 것 같은데, 묵혀둔 프레임에 소라 앞 드레일러 하나 쓴 소라급인데 돈이 이렇게 들었다. 등급이 높은 부품(=비싼 부품)을 쓰더라도 간단명료하게 만드는 것이 소비효율면에서는 확실히 옳다. 이렇게 컨셉츄얼한 물건은 자잘한 곳마다 돈이 들어가다 보니 가격대비 성능이 영 꽝이다. 


14. 총계는 80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 나왔지만, 기획안 1항이 "가지고 있는 부품을 최대한 활용하고, 되도록 저렴하게 만들자" 였던 만큼 새로 들인 돈은 대략 10만 원 정도. 난항이 있었긴 했다만 큰 금전적 지출이 필요한 부분은 없었기에 생각보다 저렴하게 완성할 수 있었다. 비교적 표준을 잘 지키는 프레임이다 보니 가공 등 부품 수급과 관련한 어려움이 적었던 점도 한 몫 했다. 이러나 저러나 객관적인 가성비는 꽝이겠다만, 적어도 내가 보기엔 아주 만족스럽다. 서로 상이할 것 같았던 부품들의 조합이 예상보다 근사하고, 전체적인 벨런스가 나쁘지 않아 보인다. 내게 피팅이 안나오는 프레임이다 보니 싯 포스트와 스템을 길게 뽑았지만, 적당한 키를 가진 사람이 낮추고 타면 보다 근사하게 나올 수 있으리라.


15. 다만 출, 퇴근길은 목숨을 걸어야 하는 구간이 있다 보니 이 것으로는 어려워 주말용으로나 쓰일 것 같다. 묵혀두며 주로 감상용으로 다루어지는 운명보다는 빈번히, 그리고 요긴하게 쓰이는 운명이 좋으련만 아쉬운 일이다. 미진하긴 하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랜드너다. 당분간은 어렵더라도, 언젠가는 두 바퀴가 보다 먼 곳을 향해 가기를 기원해 본다.

16. 한 대 끝. 청주가면 다음 프레임을 가져와야지. 그리고 글과 같이 리스토어나 조립 진행이 가능하니, 혹시나 공간이나 도구가 필요한 분이 계시면 말씀해 주시라. 부품만 다 갖추어져 있다면 완차 조립까지 한나절이면 가능하다. 볕이 좋다 못해 강력한 곳에서 함께 머리를 싸매고 취미를 나눌 분을 찾는다.
  1. 이렇게 업체 소개하는 것 참 싫어한다만 여긴 살만한 물건이 많고 가격이 타 쇼핑몰보다 저렴함에도 잘 안알려져 있기에 걸어둔다. 구수한 회사 이름도 좋다. [본문으로]
  • 프로필사진
    omomo2011.06.17 11:08

    그게 항상 그런것 같아요. 있는 물건 잘 활용해서 저렴하게 하나 만들어볼까. 하고 마음 먹는 순간 한 쪽 발은 이미 개미지옥으로 빠져들고 있는. 흐흐흐. 그나저나 멋지게 조립되었네요. 난에어로 브레이크 라인도 조금 길게 뽑아진듯 싶지만 쭈욱 나와있고요.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1.06.17 17:57 신고

      레고를 다루는 것처럼 자전거를 다루고 있습니다. 일단 조립 자체에 재미를 느낀다는 점이 비슷하고, 구상하던 것을 하려면 계속 추가 페키지를 구매해야 된다는 점도 비슷하네요. 레고지옥입니다. 가지고 있는 것들이 모두 정리되면 손땔겁니다. 돈이 너무 많이 들어요.

      딱 알아 보시는군요. 케이블를 충분히 길게 뽑았습니다. 일단 자르면 수습이 안되다 보니 겁이 나서 그런 것도 있고, 전작에서 길게 뽑았는데 생각보다 괜찮았기에 이번에도 그리한 것도 있습니다. 타 보면서 다듬어가려 합니다.

  • 프로필사진
    2012.06.07 01:5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2.07.12 11:56 신고

      으으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가까이 계시다면 뵙고 소소한 이야기 나누고 싶어요. 절대 빈말 아닙니다.

  • 프로필사진
    눈짓2012.07.10 12:54

    맛깔나는 포스팅들이 가득한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
    미벨 하나 커스터마이징 위해 정보 구하다 어떻게 들어오게 되었네요.
    특히 미벨용 타이어 관련 포스팅 잘 봤습니다.
    요즘 미니스프린터 카페도 망하고 유니크한 튜닝하는 분도 많이 없는데..
    오랜만에 보는 상당한 실력자이시군요 ㅎㅎ
    지역이 어디신지 궁금하네요.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2.07.12 11:54 신고

      이것도 적은지가 꽤 지난 글이네요. 그래도 즐겁게 읽으셨다니 다행이고, 고맙습니다. 저는 서울 중구 약수에 살고 있어요. 적은 바 대로 함께 놀 사람을 찾고 있답니다.

  • 프로필사진
    비만타쿠미2015.04.25 20:38

    멋진글 잘 보았습니다. 믹스트와 달리 로드C에는 변속레버가 브라켓으로 퀼스템에 장착되어 있던걸로 기억하는데 믹스트와 유사한 위치에 장착하신걸로 보이는데 홀가공을 하신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