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딩을 위한 리바이스 511 시리즈 / Levi's 'the 511 Commuter' - Skinny Jeans and Trucker Jacket for Commuter Cyclists

2011. 7. 13. 16:41옷/이야기


 일단 영독이 된다면 굳이 본문을 읽어볼 필요가 없으니 바로 링크를 읽으면 된다.

오피셜

아피니티 사이클
하이프비스트
프레쉬니스 메거진

 리바이스에도 본격 기능성 자전거 의류가 나온다. 이번 주말에 발매될 예정이기에 아직까지는 제대로 된 사진이 나오지 않았지만, 보도자료와 티져 사진만 봐도 구미가 당긴다.


 접힌 모습만 보아도 뭔가 느낌이 온다. 




 보시다시피 허리선이 이중으로 되어 있어 유락을 꽂을 수 있다. 픽스드 기어 바이시클 사용자들이 유락을 많이 쓰는 만큼 적어도 그들에게는 실용적이다.  


 인상적인 솔기 안쪽 아웃라인. 반사력 뛰어난 3M 스카치라이트로 파이핑 마감했는데, 데님 팬츠의 기본형을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자전거용 의류에 정합한 기능이기에 바짓단을 걷으면 들어나기에 말 그대로 실용적인 감춤맛이다.   


 발매 품목은 재킷과 일반 팬츠, 크롭트 팬츠로 캡슐 컬렉션 정도지만 충분하다. 재킷은 리바이스 전통의 트럭커 재킷을 기본으로, 팬츠는 511 라인이 기본형이며 단면 밑단 폭 7.25인치의 스키니 핏인데 510 라인처럼 완전한 스키니 핏은 아니며 슬림 스트레이트 정도 된다.  

 여기에 커뮤터 제품군만의 특별함이 더해지니 일단 재킷과 팬츠 모두 방수, 강도보강, 오염방지, 악취방지 특수 가공[각주:1]을 거친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하며 스카치라이트 디테일이 들어간다. 

 그리고 재킷의 경우 아이팟용 앞주머니, 살짝 굴려 길게 잡은 밑단(속옷이 들어나지 말라고), 소화물 보관용 주머니, 주름가공하여 소매 덧댐(라이딩시 구부린 팔에 적합하도록), 경사진 앞주머니(기존 트러커는 수평이기에 라이딩 중 사용이 불편할 수 있다), 긴 소맷부리(커프스. 라이딩 사고시 손을 보호하려고) 등의 추가와 구조 변경이 있으며 팬츠의 경우 앞서 말한 이중 허리선, 윗쪽으로 확장된 뒷판(속옷 보이지 말라고), 보강된 허벅지, 뒷 주머니, 벨트루프 원단 등이 있다. 모두들 정합한 요소들이며, 쌍수를 들어 환영할만 하다. 게다가 이런 디테일들을 갖추고도 팬츠 기준 78달러에 나온다고 하니 이건 꼭 사야한다. 달러빚을 내서라도 사야한다. 

 부디 리바이스 코리아를 통해 편하게 구매할 수 있기를 기원해본다. 이렇게 강렬하게 매료시키는 옷은 정말 오래간만이다.



 여기까지가 어제 적은 글이고, 오늘 자료를 찾다보니 이미 런칭 행사를 거쳤던 제품이더라. 조용히 출시되었다 사장될 것 같아 리런칭하려는 듯 싶다. 꼼수가 대단하다. 아무튼 제대로 된 모습이 나와있는 사진들을 추가한다.


 우선 팬츠먼저. 요렇게 허리선이 이중으로 되어 있어 유락을 꽂고 다닐 수 있다.


요크 부분에 지퍼 포켓이 있어 간단한 짐을 수납할 수 있다.


 원단은 코튼 캔버스와 데님 두 종류. 사진은 없지만 구조는 일반적인 핏과 크롭트 두 종류. 총 네 가지 제품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78달러.


 이렇게 셀비지 라인이 스카치라이트로 되어 있다. 접어 입으면 딱이다.  


이번에는 재킷. 기본형 트럭커에서 약간의 변형이 들어갔으니, 소매부리가 약간 길고 둥글게 굴려져있으며 왼팔에는 주머니도 하나 추가됬다. 


 진동과 옆판을 보면 구조가 좀 복잡한데 이게 왜 이러나면


 이런식으로 뒷 어깨쪽 패턴이 접히며 어깨가 빠질 때 편하도록 대응한다. 간간히 트위드 라이더들 재킷에서 찾아볼 수 있는 공법인데, 주행시 포지션에 최적화된 설계이기에 아주 긍적적이다. 여러 조각으로 쪼개 등이 구부러졌을 때의 곡선에 대응하도록 만든 뒷판과도 맞물려 좋은 성능을 발휘할 것이라 기대해볼만 하다.

 그리고 밑단을 보면 뒷판이 약간 길게 내려온다. 허리가 굽혀진 상태에서 속옷이 들어나지 않게 하려는 설계. 역시나 쏠쏠한 재미가 있다.
  


 스카치라이트. 본디 달려있는 어드저스트 안쪽을 이용한 점이 참 기발하다. 평상시에는 눈에 안 거슬리지만 필요할 때는 반사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까지. 주말에 런칭 파티한다니 다음주면 오피셜 스토어에도 올라올 것 같다. 앞에서 말했 듯 이건 산다. 달러빚을 내서라도 산다. 




  1. Nanosphere® Technology 와 Sanitized™ Brand Technology 라 하는데 그저 기술 브랜드 명일 뿐... [본문으로]
  • 프로필사진
    omomo2011.07.15 03:54

    지금껏 살아오면서 리바이스를 사 본 적이 몇 번 없지만 (501, type 1 정도) 이건 물건인것 같아요. 국내에 이런 라이딩용 의류를 전문적으로 생산판매하는곳이 몇 없다는게 너무 아쉬웠는데, 이런 물건들로 자꾸 자극받아 점점 늘어나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1.07.18 18:26 신고

      오늘 확인해보니 오피셜 스토어에 물건이 올라왔더군요. 가격은 그대로 나왔습니다. 이번 달 월급이 들어오면 바로 주문해보려 합니다.

      국내에서 자전거 의류를 만드는 업체들은 두 군으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우선은 기존의 기능성 자전거 의류군에 속하는, 데칼이 거대하게 박힌 합성섬유 져지와 빕숏을 주로 생산하는 업체들이 있고, 요렇게 자전거 주행에 적합한 손맛이 들어간 케주얼 웨어를 만들기는 하지만 작은 시장과 업체 규모로 인해 충불히 날개를 펴지 못하는 업체 정도인 것 같아요. 하나는 안타깝지만 응원하고 있고, 하나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둘 다 나쁘지는 않아요.

  • 프로필사진
    snaw2011.07.21 21:44

    지난 주에 샌프란시스코 들렀다가 이 팬츠 하나 사 왔습니다.
    오리지널 511보다 신축성이 훨씬 좋은 원단이라 허벅지가 굵어 일반적인 스키니는 참 괴로운데, 이 모델은 정말 편하더라고요.

    참 저 재킷에 등판 부분입니다만,
    등허리 즈음의 절개 라인을 따라 세 곳의 포켓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전용 져지를 보면 등에 물통을 꽂는 포켓이 세 개 있는데, 그것과 완전히 동일한 구조입니다.

    • 프로필사진
      Billy Jean2011.07.22 12:49 신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적어주신 말씀 때문에 더욱 더 기대가 되네요. 확실히 오래간만에 등장한 리바이스 U.S의 제대로 된 신제품인 것 같습니다.

      등판은 제가 볼 때도 자전거 져지에서 볼 수 있는 물병 주머니인 듯 싶었는데 자료가 없어 대충 적었습니다. 진짜로 그렇다니 참 좋네요. 원급 타는대로 주문해야 하는 당위성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그나저나 리바이스 본사에 다녀 오셨군요. 저도 꼭 가보고 싶습니다. 혹시 사진자료 있으시면 꼭 올려주세요. 사진 보러 가겠습니다.